뉴스 > 오피니언 > 갑을장유병원 의학컬럼[알츠하이머병]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갑을장유병원 의학컬럼[알츠하이머병] _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22-11-07 10:38 조회90회 댓글0건

본문

 

알츠하이머병

  

빠른 속도로 고령화 사회를 넘어 초고령화 시대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에 따른 국내 치매환자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습니다. 65세 이상의 5~10%가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국내 치매환자는 2024년에는 100만명을 넘어 2040년에 220만명까지 급증한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치매는 그 자체로 하나의 질환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정상적인 뇌가 후천적 원인에 의해 손상을 받아 기억력을 비롯한 인지기능의 장애가 생겨 예전 수준의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여러 퇴행성 뇌질환을 말합니다.

 

이 중 알츠하이머병과 혈관성치매가 전체 치매의 약 70%~80%를 차지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알츠하이머병이 모든 치매환자의 절반 정도에서 그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알츠하이머병은 변성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뇌에 침착되면서 세포독성물질이 나타나는데 나이가 들수록 세포독성물질의 배출 저하가 일어나기 때문에 이로 인해 뇌세포가 서서히 소실되어 인지기능 저하, 일상생활 불능, 정신기능 쇠퇴 등의 치매 증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크기변환]CK_ta0008a4901.jpg

 

기억저하로 최근에 발생한 사건이나 물건 둔 곳을 잊는 것은 알츠하이머병의 대표 증상입니다. 이는 알츠하이머병에서 기억 중추인 해마를 비롯한 안쪽 측두엽의 손상이 질병 초기부터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질병이 진행하면서 단어를 떠올리지 못하고, 말을 하거나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지고, 길을 잃고, 성격변화가 생기고, 식욕 및 수면의 변화 등이 올 수 있습니다. 알츠하이머병의 가장 대표적인 치료방법은 약물치료이지만 아직까지는 병을 치료하기 보다는 진행을 늦추는 데에만 효과가 있어, 진단이 늦어질수록 치매의 극복에는 어느정도 한계가 있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인지장애와 관련된 증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날 경우 단순히 건망증으로 생각하지 말고 전문의를 찾아 현재 기억수준에 대한 진단을 정확하게 받고 예방 및 조기치료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크기변환]CK_ta0008a4914.jpg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환자 및 보호자와의 면담과 선별검사로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추가적인 정밀검사를 진행합니다. 먼저, 인지검사를 포함한 신경심리검사와 치매임상평가를 통해 현재 환자의 종합적인 인지상태를 확인합니다.

 

다른 원인에 의한 이차적 치매나 다른 신경질환 여부를 감별 진단하기 위한 검사로 뇌영상검사 (CT, MRI, PET), 혈액검사, 뇌파검사 등을 시행하게 되며 최종적으로 정확한 치매유형 및 정도를 진단받고 이에 대한 치료를 시작하게 됩니다.

 

아직까지 치매를 완치할 수 있는 약물이 부재한 상황이지만,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아세틸콜린분해효소억제제와 NMDA 수용체 길항제 등의 약물을 통해 증상 완화에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크기변환]CK_ta0008a4916.jpg

 

 

알츠하이머병의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으로는 금연 및 술은 하루 한잔정도로 절제하고, 생선과 채식 위주의 지중해식 음식섭취를 늘리고, 유연성 및 혈액순환 향상을 위해 규칙적인 운동과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일상생활에서 인지기능 향상을 위해 부지런히 읽고 쓰기, 규칙이 있고 인지능력에 자극을 주는 오목이나 화투놀이, 낱말 맞추기, 퍼즐 등의 놀이를 즐기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크기변환]신경과 이동현  과장.png

갑을장유병원 신경과 전문의 이동현과장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신촌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신촌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전임의 역임

영남대학교병원 신경과 임상교수 역임

영남대학교 병원 신경과 조교수 역임

대한신경과학회 정회원

대한두통학회 정회원

뇌파인증의 취득

수면인증의 취득

치매특별등급교육이수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해인터넷신문과 장유넷/장유신문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많은 관심과 제보부탁드립니다.

 

제보전화:055-314-555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터넷언론사 등록정보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아00028

제호 : 장유넷

등록년월일 : 2006-06-09

발행년월일 : 2006-06-09

편집인 : 박동현

편집인 : 박동현

사업자등록정보

주소 : (50989) 경상남도 김해시 번화1로84번길 34, 305호(대청동, 네오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615-81-44060

상호명 : 주식회사장유넷

TEL : 055-313-9924~5

FAX : 055-313-9922

E-mail : jsinmun@daum.net

웹하드 : 바로가기(jangyunet/3139924)

계좌번호 : 농협 817041-51-002964


Copyright © 2003-2012 by Jangyu.net All Rights Reserved.
* 장유넷의 모든 내용과 포맷의 저작권은 주식회사장유넷에 있으며 무단 도용을 금합니다.*
Since 1997. 07

37418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