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 흡연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흡연 _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22-07-05 14:23 조회80회 댓글0건

본문

 

   흡연

 

20220705_142132.png

 

인간이 불을 사용할 수 있게 된 유래 중 제우스로부터 프로메테우스가 불을 훔쳐서 인간에게 준 덕분이라는 그리스 신화의 이야기가 제일 유명할 듯하다그 외에도 여러 나라에 불의 기원에 관한 전설 들이 있는 것은 불이 인간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불로 인해 음식을 익혀 먹을 수 있게 된 것과 따뜻하게 지낼 수 있게 된 것은 인간에게 너무나 좋은 일이지만불로 인한 피해 -화재산불 등등를 떠올리면 불의 무시무시함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일일 것이다.

불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아니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어쨌거나 불이 있기에 가능하게 된 흡연이 불의 또 다른 측면의 피해가 아닐까 생각해본다불이 없었으면 담배를 필 수가 없었을 테니 말이다.

 

우리나라에 담배가 들어온 역사는 의견이 분분하나 대체로 17세기 초 조선 시대 광해군 때 일본을 통하여 들어왔다는 것이 제일 유력하다그리고 담배가 들어온 초기에는 남녀노소 구분 없이 맞담배를 피웠으며심지어는 여자가 더 많이 담배를 피웠다는 얘기도 있다.

참 안타깝게도 그 당시에는 담배가 발암 물질이라는 인식도 못했을 터이고, 1차 흡연이나 2차 흡연 같은 개념조차 분명히 없었을 것이다.

1차 흡연은 직접 흡연이라고도 하며쉽게 말해 이것은 흡연자가 담배를 피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이에 반해 2차 흡연은 간접흡연이라고도 하며간접흡연은 흡연자가 내뿜는 연기인 주류연과 담배가 타면서 생기는 연기인 부류연에 의한 것으로 나뉜다.

사실 이 정도의 개념은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면 이제는 당연하다 할 정도의 상식인데조선 시대의 사람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지도 못했고생각조차 못했던 것이라는 게 요즘 사람의 시각으로 본다면무지하게조차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조금만 더 생각해 보니 과연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그들을 무지하게 볼 자격이 있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가지게 된다.

무슨 소리인가 하니 현대인들 중(흡연자이건 비흡연자이건) “3차 흡연이라는 개념을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우선 3차 흡연이 무엇인지부터 설명하자면, 1차 및 2차 흡연과 달리 3차 흡연은 담배연기를 직접 맡지 않고도 흡연자의 몸이나 옷 등에 묻은 담배 유해물질을 통해 흡연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3차 흡연이라고 한다또한흡연자가 담배를 피우고 간 장소에 며칠 후에 가게 되어도 3차 흡연은 가능하다.

누군가 흡연했던 장소에 있거나담배를 피우고 들어온 사람과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담배의 유해물질에 노출된다는 즉, 3차 흡연에 관한 연구는 벌써부터 있어왔고 그 연구결과들도 발표되어 왔다.

하지만조선시대의 사람들이 안타깝게도 담배의 피해를 모른 채 흡연을 했던 것처럼현대의 많은 사람들 역시 안타깝게도 3차 흡연에 의한 피해가 있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알지 못하는 듯하다.

 

강 혜련 서울대 의대 교수의 연구에 의하면, 31584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3차 흡연에 노출된 아이들이 야간 기침 20%, 만성 기침 18%, 발작적 연속 기침 20% 가량 더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사실 흡연자인 아버지들 중 본인의 건강은 제쳐두고라도가족의 건강을 위해서 절대로 집에서는 흡연을 하지 않는다는 철칙을 지키며자기 자신은 가족을 끔찍이 위하는 훌륭한 가장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너무나도 많다이러한 3차 흡연의 피해를 알게 되는 흡연 가장들은 분명 너무너무 허탈해 하리라.

 

필자는 금연 클리닉을 통하여 많은 흡연자들을 만났었고많은 금연 성공자들을 보기도 했다재밌는 사실은 -지금 하는 이야기는 아내들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을 이야기가 분명할 것이다금연을 하려는 사람들 중 자녀 출산을 계획하거나 자녀가 금연을 강요(?)해서 금연 클리닉에 오시는 분은 꽤 있는데아내를 위해서 금연을 하려는 흡연자들은 나의 금연 클리닉에는 한 분도 안 계셨다그리고 이들 중 어떤 사람도 3차 흡연에 대해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요즈음 표현대로라면 참 웃픈 일이라고도 생각된다.

 

어쨌거나마지막으로 꼭 전달하고 싶은 얘기는 1차 및 2차 흡연과 마찬가지로 우리 모두가 3차 흡연의 피해를 잘 인식해야할 필요가 있다는 사실이다.

또한흡연자이면서 상대방에게는 간접흡연의 피해를 조금도 주지 않으리라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말해주고 싶다.

 

정말로 당신이 누군가에게 흡연으로 인한 피해를 주지 않는 방법은 오직 금연” 뿐이라는 사실을..

 

 


20220705_142243.png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제휴기사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해인터넷신문과 장유넷/장유신문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많은 관심과 제보부탁드립니다.

 

 

제보전화:055-314-5556

                                                                                                                          갑을장유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김태호

 

김정선기자 (jsinmun@daum.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자약관 | 제휴및신청 | 저작권규약 | 상담.신고 | 오시는길 | 사이트맵 | 청소년보호책임자:박동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경남아00028 제호:장유넷 등록년월일:2006,6,09 발행년월일:2006,06,09 편집인:박동현 발행인:편집인:박동현

(50989) 경상남도 김해시 번화1로84번길 34,305호(대청동,네오프라자)
Tel: 055-313-9924~5   Fax: 055-313-9922   E-mail: jsinmun@daum.net     웹하드(jangyunet/3139924)   계좌번호 : 농협 817041-51-002964
Copyright © 2003-2012 by Jangyu.net All Rights Reserved.
* 장유넷의 모든 내용과 포맷의 저작권은 장유넷에 있으며 무단 도용을 금합니다.*
Since 1997. 07

36873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