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 [키즈아인슈타인어린이집]원장이 전하는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키즈아인슈타인어린이집]원장이 전하는 _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유넷취재팀 작성일20-12-24 11:24 조회187회 댓글0건

본문


 

부모가 되고 나서 자신에게 던진 가장 흔하고 중요한 질문은 무엇일까요?

 

내가 지금 과연 잘하고 있는가?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고는 있는가하는 질문일 것이다.

이러한 질문들로 우리는 자기 자신을 피폐하게 만들어 가고 있을지도 모른다.

이에 대한 답은 아무도 모르며 정답이 없기 때문에 누구와 이야기를 나누어도 해답을 찾을 수는 없을 것이다그래서 더 불안함 속에 육아를 하는지도 모른다.

 

소신있게 육아를 하던 엄마들마저 교육기관의 평가또래 아이들과의 비교다른 부모님들의 각자 다른 교육방식을 보면서 내가 하는 육아 혹은 교육 방식이 맞는지에 대해 확신 없이 흔들릴 때도 있다.

이때 자신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상당히 불안해지고 타인의 평가 한마디에 자신의 육아 신념이나 철학이 무엇인지조차 생각나지 않을 만큼 혼란스러워할 때가 종종 생긴다.

 

부모의 자신감 없는 태도는 바로 아이의 교육에 미치는 영향과 직결된다.

아이의 잘못 하나하나에 다그치거나 다른 사람에게 내 아이가 지적받게 되면 나의 교육방식에 혼란이 생기면서다른 사람과 교육방식을 비교하면서자신이 뒤처진다는 열등감과 아이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과 자신의 연약함을 인정하고 싶지 않을 때 바로 자신감 없는 태도가 나올 수 있다.

 

누구나 완전한 부모는 될 수 없고 또한 이 세상에 완전한 부모란 존재하지 않는다내 아이에 대해 제일 잘 아는 사람은 부모이다내 아이의 기질을 잘 파악하고 그 기질에 맞는 교육 방법으로 아이를 케어한다면 부모로서 역할은 잘하고 있는 것이다내 아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 기질에 맞는 올바른 교육이 된다면 우리 아이의 정서 생활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러기에 앞서 부모는 자신의 감정을 잘 알고 자기 스스로 감정을 컨트롤할 수 있어야 하며 그에 따라 아이의 감정을 잘 살피어 내 아이에게 맞는 교육 방법이 제공돼야 할 것이다.

 

어머니는 위대하다는 말이 있다자기 가치와 의미를 항상 잊지 말고 자신감과 당당함을 가져야 한다.

우리는 엄마라는 존재 이유만으로 충분히 가치있는 존재이다.

 

어머니!!!

자기 삶의 의미를 찾지 못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자신의 겉모습만 좋게 만들려고 공허한 노력을 한다그 공허한 노력은 하면 할수록 자신이 더 작아지는 걸 느끼게 되고 우울이라는 수렁에 빠질 수 있다어쩔수 없이 사랑스런 우리 아이를 책임감과 의무감으로 키울 수도 있다.

어머니의 가치와 신념은 대단히 소중한 것이다.

 

우리 곁에는 항상 엄마라는 두 글자가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이겨낼 수 있는 뚝심과 근성 또한 엄마가 가지고 있는 크나큰 무기이다사랑하는 우리 아이를 믿고 받아들인다면 아이들은 그 믿음에 보답하게 될 것이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해인터넷신문과 장유넷/장유신문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많은 관심과 제보부탁드립니다.

 

제보전화:055-314-555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자약관 | 제휴및신청 | 저작권규약 | 상담.신고 | 오시는길 | 사이트맵 | 청소년보호책임자:박동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경남아00028 제호:장유넷 등록년월일:2006,6,09 발행년월일:2006,06,09 편집인:박동현 발행인:편집인:박동현

(50989) 경상남도 김해시 번화1로84번길 34,305호(대청동,네오프라자)
Tel: 055-313-9924~5   Fax: 055-313-9922   E-mail: jsinmun@daum.net     웹하드(jangyunet/3139924)   계좌번호 : 농협 817041-51-002964
Copyright © 2003-2012 by Jangyu.net All Rights Reserved.
* 장유넷의 모든 내용과 포맷의 저작권은 장유넷에 있으며 무단 도용을 금합니다.*
Since 1997. 07

33682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