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토크토크 > 김해컴취재팀 > 원어민과 함께하는 딸기 체험

본문 바로가기
apt2you
공공시설예약서비스
김해낙동강레일파크
김해가야테마파크
김해목재문화체험장
분성산 생태숲
생림오토캠핑장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
기업정보포털
김해의생명센터
김해통합도서관
김해전자책도서관
글로벗도서관
초등사이버학습
중등사이버학습
EBS수능방송
e-평생학습원
김해시교통정보
가야뜰
김해시보
김해시청축구단
재난안전대책본부
자전거홈페이지
김해청소년상담복지센터
김해청소년문화의집
김해분청도자관
대성동고분박물관
화포천습지생태공원
기후변화홍보체험관
의회인터넷방송서비스
김해시도시개발공사
김해문화재단
국립김해박물관
김해시복지재단
김해시인터넷자동차공매
김해시인터넷
김해시도로망정보
중소기업육성자금
주정차 단속알림 서비스
농업기술센터
보건소
상하수도사업소
차량등록사업소
장유출장소

김해컴취재팀

원어민과 함께하는 딸기 체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해컴취재팀 작성일18-01-12 08:58 조회286회 댓글0건 내용복사  즐겨찾기 

본문

원어민과 어울려 딸기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 김해에 있다?!

 

   심한 칼바람에 옷깃을 여미던 지난 1월 9일 '클라우드베리 딸기 농장'(이하 '클라우드베리')을 찾았다.


   네비게이션(이동 19-18)을 따라 찾아간 농장은 생각보다 찾기가 쉬웠다. 참외 하우스와 타작을 하고 비워둔 논 사이에 8m 높이의 거대한 신축 첨단 온실이 자리하고 있어 누가봐도 저기가 '클라우드베리'라고 알아볼 것 같았다.
   문을 열고 들어간 온실 내부는 밖에서 볼 때 보다 훨씬 더 크고 넓었다. 온실 전체가 거의 수경 재배하는 딸기 시설로 꽉 차 있다보니 딸기 향이 진동했다.

 


   우리가 취재차 찾은 날은 화요일. 월요일과 화요일은 재정비 기간으로 따로 예약을 받지 않아 한산한 모습이었다.
   달콤한 향에 빠져들 때 쯤 뜬금없이 외국인들이 반갑게 인사를 건넨다. 한창 딸기를 따던 박정욱, 문성준 대표도 딸기 바구니를 들고 반갑게 맞아준다.


   딸기 농장이 한 눈에 보이는 2층 테라스에 자리를 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20년 지기 대학 친구라는 박정욱, 문성준 대표는 순박한 농민의 모습 그대로였다. 그들의 귀농은 우연찮게 시작됐다. IT 기업에서 근무하던 박정욱 대표가 8년 전 아버지가 사시는 칠산서부동에서 딸기 하우스를 시작했고, 소식을 들은 지인들이 딸기를 사러온 김에 체험도 하면서 귀농의 첫발을 뗐다.


   소문에 소문을 들은 사람들이 박 대표의 하우스를 찾으면서 그 해 8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딸기 따기 체험을 했다.


   자신감이 생긴 박 대표는 전문적으로 체험 농장을 해 보자고 문성준 대표를 설득했고, 어학원을 하던 문 대표가 동참하면서 지금의 클라우드베리가 탄생했다.


   체험 농장에서 만날 수 있는 원어민들은 문 대표가 학원을 하면서 맺어준 인맥을 통해 소개받은 사람들로 마부장(Michael), 삼식이(Essam), 탄숙이(Tanya)가 아이들과 잘 놀아줘 특히 인기란다. 대부분 초등학생이하 자녀를 둔 가족들이 찾는데 마부장과 삼식이, 탄숙이가 아이들에게 딸기에 대해 설명도 해 주고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끌어가다보니 처음에는 어색해 하다가도 곧 친구가 되곤 한단다.


   지난해 8,000명이 넘게 찾은 체험 농장을 일궈냈지만 두 대표의 귀농은 현재 진행형이다.


   "초기에는 주위의 편견과 제도적으로 지원을 받지 못해 정말 힘들어 포기할까 생각도 했지만 딸기밭에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뛰어노는 아이들을 보면 계속 하길 잘 했다고 생각합니다." 순박한 박 대표의 이야기를 듣던 문 대표도 공감의 표현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문 대표가 맛 보라며 제법 큰 딸기를 건네며 이렇게 말했다.


   "양산 원동에 가면 겨울부터 봄까지 딸기 따기 체험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이 줄을 잇습니다. 김해 딸기도 못지 않게 맛있는데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 같아 체험 농장을 통해 많이 알려지면 좋겠습니다."


   사실 딸기가 정말 맛있어서 맛을 음미하느라 문 대표의 이야기를 끝까지 듣지 못했지만 김해 딸기를 전국에 알리고 싶다는 포부만큼은 와 닿았다.


   '딸기가 딸기지 뭐 특별한게 있다고?'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작물은 재배하는 사람의 정성을 먹고 자란다고 하듯이 두 대표의 정성이라면 클라우드베리에서 생산하는 김해 딸기의 맛은 보장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지난해 클라우드베리를 찾은 사람은 창원 30%, 부산 30%, 김해 30%, 외국인과 타지역 방문객 10%정도 란다. 그 만큼 타지에서 딸기 체험을 위해 김해를 찾은 관광객이 많았다는 뜻이다.


   김해 딸기가 김해 관광으로 이어지는 모양새를 띄면서 취재 과정에서 김해 관광 상품으로 다양하게 접목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했다.


   가령 '김해시티투어'의 코스에 포함시킨다든지, 김해공항을 통해 우리나라를 방문하거나 자기나라로 돌아가는 방문객들이 공항에 가기 전 잠깐 들러서 즐겨도 좋지 않을까?


   김해 딸기를 알리고, 체험에 교육까지 접목한 클라우드베리의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 된다.


문의 ☎ 010-7194-711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자약관 | 제휴및신청 | 저작권규약 | 상담.신고 | 오시는길 | 사이트맵 | 청소년보호책임자:박동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경남아00028 제호:장유넷 등록년월일:2006,6,09 발행년월일:2006,06,09 편집인:박동현 발행인:편집인:박동현

(50989) 경상남도 김해시 번화1로84번길 34,305호(대청동,네오프라자)
Tel: 055-313-9924~5   Fax: 055-313-9922   E-mail: jsinmun@daum.net     웹하드(jangyunet/3139924)   계좌번호 : 농협 817041-51-002964
Copyright © 2003-2012 by Jangyu.net All Rights Reserved.
* 장유넷의 모든 내용과 포맷의 저작권은 장유넷에 있으며 무단 도용을 금합니다.*
Since 1997. 07

31552300